난~어떤 바보지~~~^^&&

 

 

 

허허~~놀랄일이라~~~~~^^&&

의자에 앉아 사랑차를 마시며 얘기를하는  현재바보와 .미래바보가 있었다

현재바보는 ...굳은표정으로 찡그리며

오늘은 무엇이 어쩌고 저쩌고... 하며마냥 한숨을 쉬더란다

그러자

 미래바보는...뭐가 그리도 기쁜지 항상 기뻐하며 당당한 모습이다

난 그때  내가~~~가 되어 있을거야..

그땐...이렇게할거야..너도 그렇게 해줄께...하더란다

나~정말 대단하지않니~~~내가봐도 자랑스럽다   ~~정말 기쁘다

 그렇다 

 목표가있다면~

 믿음으로 지금현재 고통스럽고 힘든 내모습.환경을 보는게 아니라

미래 내가 되어질 것을 믿고~ 되어진 것을 말하는자가~ 진정한 승리자다

 난~오늘을 말하는 현재 바보로 살고 있는가~~~?

난~~내일을 말하는 미래 바보로 살고있는가~~~?

 나도~~따끈한  사랑차를 마시며~~~

나는~?~~~하하하

 

 

by 동그라미 | 2009/03/09 01:04 | 끄적 ~~ | 트랙백 | 덧글(2)

어딜 갈거니~~~^^&&

 

 

 

 

어느날~ 식구들의 축~늘어진 신발들을 보며~~~@@

가만히 쳐다보다~~너희들이 고생이 많구나하는 생각이들어~물었다~~???

 너희들은~ 오늘 어디~어디~로 다닐거니~~~?

그러자...글쌔요~~~!!!!

주인님이 가시는대로 가겠죠~~아마~~`

 오늘도 이 신발의 주인은  이 신발을 신고 어디 어디를 다니다 올까?

갑자기 궁금해졌다~~!!@@@@

 ~~어느  아버지가 평소에 하신 말씀~~

자녀들에게~~ 난 너희들 에게 유산을 남긴다면 ....

♣ 내가 살아왔던 삶을 유산으로 남기고 싶다 ♣

그러니 평소에 아버지가 사는 삶을 잘보거라~~했단다

*생각은~~~늘 긍정적으로~~~^^&&

*손은~~~베푸는 손으로~~~~^^&&

*발은 복된곳을 가려서 다녔다는것~~^^&&

이것이 아버지의 유산이다 ...명심하거라

 돈도...명예도....아닌.....살아왔던삶을 ~~~

조금은 의아해 했지만~~~대단한 아버지시다~~~^^&&

 

난 ~ 무엇을 남기기위해 ....오늘도 달려가고  있는가?~~~하하하

by 동그라미 | 2009/02/19 21:01 | 끄적 ~~ | 트랙백 | 덧글(6)

친구~졸업~~^^&&

 


19년이 훌쩍 지난 지금보니~
♬어느덧 딸이 둘도없는친구가 되어버렸다~~♬
동그라미가~아직은 마니 마니 젊지만 ㅎㅎ 한해~한해~갈수록
넓어지고~ 깊어지고~ 대담해질줄~알았는데 .....하하하
어느덧 내자신을 보니 많은것을 알아가는만큼

작아지는 것을 느끼게 된다ㅎ...오메~귀죽어~

어쩌나~~그동안 ...친구가 있어 돌발행동도 하고

맘껏 생활했는데 .....

친구가 대학을 가게되어 집을떠나 있을건데 ...누가 나의 방패막이 되어주지.....

친구야...고맙다 하하하~~~~~~

by 동그라미 | 2009/02/16 19:15 | 끄적 ~~ | 트랙백 | 덧글(6)

이런하루~~~

 

 

 

 

 근심하는자 같으나 항상 기뻐하고~~^^&&

가난자 같으나 많은 사람을 부요하게 하고~~^^&&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무것도 없는자 같으나 모든것을 가진 자로다~~^^&&

 자고일나니....비가왔다

갑자기 생각이 많아진다 !!!!!.........(진지한건 안어울리는데)....ㅎ

내리고 있는 비를 다 포용한 땅이 ....참 대단하단 ..생각이든다 

난~~~?       나두...땅처럼 모든것을 포용한 하루이고싶다 ... 

by 동그라미 | 2009/02/13 19:05 | 한컷~~ | 트랙백 | 덧글(4)

거실대비~~~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입었던옷을벗긴~~~~         요런 민 바닥이 .~~~~~~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(옷을 벗겼더니 .옷입혀달라 아우성~~들리지요*%^@#~~ 하하)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아버지의 손길로~~~~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울집 벽에도 봄이 왔군요 ~~^^&& 봄이왔네~봄이와 ♬      동그라미 집에도~~~~~~♬♪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  민바닥이 ...요렇게 채워져 갑니다~~ㅁ@@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봄 맞이 한번 ~~요란했답니다 ....아니~. 이리~. 아니. 높이~. 잡아라 ...풀칠해라 ..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시다 노릇 하니라 온~~하루 똥 쌌습니다 ^^!!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더군다나 ...남편의 시다는 ㄴㄴㄴ 소리듣느라 ..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배가불렀음 .점심은 거름(한끼라도 거름 클 나는데.....ㅎㅎ)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그래도 보긴좋네~하하 ...수고하셨습니다 ....당신이여~~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아버지~이름은 있지만  이름석자는 불려지지않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그대이름은 ....아~버~지~~
철없는 아내왈~~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낼 줌마들 불러 차 마셔야지~~ㅎㅎㅎㅎ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줌마들 거실 봄~들여 놓았으니 ...차마시러 와~~하하하

 

by 동그라미 | 2009/02/12 18:59 | 한컷~~ | 트랙백 | 덧글(6)

◀ 이전 페이지          다음 페이지 ▶